김인세 전 총장에 징역 8년 구형

부산대 교내 수익형 민자사업과 관련해 업자로부터 억대의 뇌물을 받고 특혜를 준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인세 전 총장에게 징역 8년이 구형됐습니다.

검찰은 어제(2) 오후 부산지법 형사합의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김 전 총장에게 징역 8년, 추징금 1억4천6백만원을 구형했습니다.

김 전 총장은 부산대 쇼핑몰 <효원 굿플러스>조성과 관련해 시행사 대표 구모씨로부터 1억4천600만원을 받고, 구씨가 은행으로부터 4백억원을 대출받을 때 학생들이 등록금으로 낸 기성회비를 담보로 제공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