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4인선거구 확대 무산…부산 경남 반발 잇따라

{앵커:
오늘(16일) 부산시의회와 경남 도의회에서는 시*구*군별 기초의원 정수 개정 조례 수정안이 통과됐습니다.

지역별 열세인 정당의 기초 의회 진입가능성을 높이는 ’4인 선거구제’확대 안이 사실상 폐기됐는데,
부산 경남에서 소수 정당의 반발이 잇따랐습니다.

송준우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남도의회앞에서 구호 소리가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쟁점은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기초의회 의원 4인 선거구를
지금보다 더 늘리자는 것입니다.

최종 결정권을 쥔 자유한국당 도의원들은 이를 반대하고 있습니다.

“4인 선거구는 득표율 4등까지 시*구*군 기초의회 의원이 될수 있습니다.

부산*경남과 같은 자유한국당 강세 구도 지역에서 소수 정당이 기초의회에 입성할수 있는 사실상 유일한 방법입니다”

경남의 경우 선거구 획정위가 마련한 4인선거구 14곳안을
자유한국당이 다수인 경남도의회 해당 상임위원회가 4곳으로 대폭 줄였습니다.

경남도의회 본회장은 도내 소수 정당의원들의 반대 발언이 잇따랐습니다.

{하선영(경남도의원,바른미래당)/”1*2위 후보만 당선되는 2인 선거구제에서는 다양한 민의를 담아낼수 없습니다”}

{여영국(경남도의원,정의당)/심판은 도민들이 할것입니다…비아냥거리지 마십시오”}

같은 날 오전 열린 부산시의회의에서는 한발 더 나갔습니다.
{수퍼:부산시의회, 4인선거구 ’0′곳으로 통과}
4인 선거구 4곳을 남겨둔 경남도의회와 달리 부산시 의회는 선거구획정위가 내놓은 4인 선거구 7곳안을 사실상 폐기했습니다.

역시 소수정당과 시민단체들의 항의가 잇따랐습니다.

{전진영(부산시의원, 바른미래당)/”(부산시의원) 여러분 오늘 이안을 부결시키고 새로 타협해서…” “발언을 중지해주시기 바랍니다”}

경남도의회는 전체 도의원 55명중 48명이 자유한국당 소속이고,
부산시의회도 46명의 시의원중 42명이 자유한국당 소속입니다.

소수정당의 목소리를 받아들여
지역사회의 다양성을 높이자는 목표로추진된 4인선거구제 확대 시도는
결국 그 취지가 무색하게 됐습니다.

knn 송준우입니다.

송준우  
  • 송준우  
  • songjw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