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 공무원 비리 잇따라

(앵커)
경남에서 또 공직자 비리가 적발됐습니다.

예외없이 검찰에 고발한다는 홍준표 지사의 방침에 따라 경남도가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최광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에는 경남 함양군에서 비리가 터졌습니다.

8급 기능직 정모씨가 꽃길조성 과정에서 서류를 조작해 8백40여만원을 횡령한 사실이 경남도 감사에서 적발됐습니다.

(함양군 관계자/"사실상 일은 그 사람들을 시키고 서류는 다른 사람 이름으로 돈 을..도에서 조사해 나중에 사법 처분 결과에 따라 조치..")

정씨는 산불 근무자에게 차용증 없이 9백여만원을 빌린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경남도는 홍준표 지사의 지시에 따라 창원지검 거창지청에 정씨를 횡령혐의로 고발했습니다.

경남도가 창원지검 마산지청에 금품수수 혐의로 고발한 의령군 공무원 주모씨도 구속됐습니다.

군도 공사업자로부터 과장 승진에 필요하다며 2천만원을 챙긴 혐의입니다.

신임 지사 취임 직전에는 도청 회계과 직원비리 의혹이 불거져 압수수색 수모까지 겪었습니다.

창원과 김해시에서의 공무원 부정 혐의도 현재 경남경찰청의 수사가 진행중입니다.

경남도는 앞으로 비리 혐의가 있는 공무원은 예외 없이 사법적인 책임을 물을 방침입니다.

(지현철 경남도 감사관 "강도 높은 감찰을 통해 예외없이 고발하고 사업장별 감사공무원 책임제를 도입하겠습니다")

홍준표 지사는 취임 일성으로 경남도 공무원들의 청렴도가 전국에서 바닥권임을 질타했습니다.

검사 출신 도지사의 비리 척결 의지가 공무원의 청렴성을 높이는 전환점이 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NN 최광수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