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축구부흥 위해 A매치 유치 나선다

조회수883의견0

{앵커:
부산이 ‘축구 명가’로 불릴 때도
있었지만 지금은 옛말이 됐습니다.

지난 14년동안 부산에서는
A매치가 단 한차례도 치뤄진 적이
없었는데요.
부산축구협회가 축구 부흥을 위해
A매치 유치에 나섰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한민국 월드컵의
첫 경기가 치뤄졌던 부산,

6만 5천 관중의 응원속에
첫 선제골이 골문을 가르자
함성이 터져나옵니다.

대한민국 축구 역사의 명장면으로
기록되는 순간이었습니다.

이어 2004년 독일과의 국가대표
친선경기로 부산은 다시 한번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하지만 그게 다였습니다.
이후 14년 동안 부산에서의
A매치는 단 한차례도 없었습니다.”

“지난 2004년 이후 서울을 제외한
전국 각지에서 A매치 국가대표
경기가 29차례 열렸지만 부산은
이름조차 올리지 못했습니다.”

스타 플레이어가 몰고다니는
구름 관중도, 목청 높여 외치던
팬들의 열기도 차츰 가라앉기
시작한 것입니다.

{진영완/동의대 체육학과교수/”오히려 A매치가 있으면 부산으로 경기를 내려주지 않고 다른 타 시도로 내려주는 이러한 경우들이 사실은 많았죠. 그래서 중앙과 부산의 커뮤니케이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것들이 많은 영향이 있지 않았나 싶기도 하고,,,”}

A매치를 주관하고 경기를 선정하는
대한축구협회와 부산축구협회의
불협화음이 이유중의 하나였습니다.

{정정복/부산시축구협회장/”A매치가 부산에서 열리면 국민과 시민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고, 관심에 따라서 운동을 많이 하게되고 그러면 경제적인 파급효과가 많이 발생되지 않는가 하는게 제 생각입니다.”}

때문에 지역 축구부흥을 위해
부산축구협회가 A매치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