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구도 부산, 개폐형 돔 형태 새야구장 짓는다

{앵커:
야구도시 부산을 상징할 수 있는
새로운 야구장 건립이
추진됩니다.

오는 2026년 개장을 목표로
개폐형 돔구장을 지을 계획입니다.

윤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마다 봄이 되면 함성이 울려
퍼지는 사직구장,

하지만 지난 33년 동안의 노후화로
불편함이 많았는데
부산시가 새로운 야구장 건립을
추진합니다.

시는 오는 2026년 개장을 목표로
개폐형 돔 형태의 야구장을 짓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업비 3500억원이 투입되는
수익형 민자사업 방식입니다.

개폐형돔은 사업비가 개방형 돔에
비해 2배 가까이 많이 들고
관람료와 사용료 증가의 단점이
있지만 시설을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서병수 부산시장/”다양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그런 시설들도 넣을 수 있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새로 짓는 야구장의 입지는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이 곳 사직구장을 최우선으로 해서 강서 제 2벡스코 부지,기장 오시리아 관광단지내 등 후보로 염두에 두고 다시한번 용역을 실시해
최종 확정할 예정입니다.

부산시는 또 다음 달 중으로 야구팬과
관련 전문가 등으로 라운드테이블을 구성해 이번 용역 결과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입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