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단독-”고정장치 4개 모두 부실시공” 고용노동부 확인

{앵커:4명의 작업자가 숨진 엘시티
추락사고,

안전작업발판이 통째로 떨어지면서
사고 원인에 관심이 쏠렸는데요.

고용노동부 조사결과 발판을 지탱해야
하는 고정장치 4개가 모두 부실시공
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55층 높이에서 안전작업발판이 추락해 4명이 숨진 엘시티 추락사고,

경찰은 안전작업발판를 지지하는 고정장치가 빠져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최해영/해운대경찰서 형사과장(지난 5일)/”(콘이) 빠진 것입니다. 부러진 것이면…콘 앞 나사 부분에 타이로드가 남아 있어야 되는데 없습니다.”}

이 고정장치 이탈 원인을 밝히는 것이
수사의 핵심,

고용노동부 산하 산업안전보건공단은 고정장치인 앵커의 부실 시공을 확인했습니다.

앵커는 콘과 타이로드가 결합돼 안전작업발판을 지탱합니다.

이 때문에 설계도서대로 타이로드는 콘에 6.5 cm 깊이까지 넣어 결합
해야하지만 실제로는 1~2cm만 넣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발판을 지탱해야 할 앵커 4개 모두가
부실시공 된 것입니다.

{손영일/고용노동부 부산동부지청 산재예방지도과장/”일정 길이 만큼 체결이 돼 있어야 되는데 그 시방서에 따라 현장에 적용이 안됐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따라서 이제 수사는 부실시공에
대한 원청과 하청업체의 책임소재를
가리는데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공사현장에서 가장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이번 사고도 인재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