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날 행사에서 나온 성폭력 발언, 수사의뢰

경남교육청은 지난 10일 창원에서
열린 세계여성의 날 행사장에서
학생들이 폭로한 경남지역 중,고등학교 교사들의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교육청은 자체조사에서 해당 행사를 주최한 여성단체가 피해학생 보호를 주장하며 조사에 협조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세계여성대회 당시
김해의 여고생이라고 밝힌 한 학생은교사의 성희롱 발언을 학교에
고발했지만 학교측에서 입단속을
시켰다고 폭로한 바 있습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