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도심서 고대유적 발굴

경남 김해시는 김해읍성 인근 대성동 등 도심 주택가에서 청동기시대와
조선시대 유적지가 대거 발굴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발굴조사에서 청동기시대
고인돌 6기와 돌널무덤 1기가
발굴됐으며 고인돌 내부에서는
간돌칼과 간화살촉 등이
출토됐습니다.

김해시는 단독주택지에서 다량의
매장문화재들이 발굴된 점에
주목하고, 시내 곳곳의 가야유적지
보호에 주력할 방침입니다.

송원재  
  • 송원재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