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상 횡령 경남도의원 항소심 원심 유지

창원지법 형사3부는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경남도의원 김모 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3백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습니다.

경남 거제에서 전세버스업체 대표이사였던 김 의원은 전세버스 운송대금
4천 5백여만원을 빼돌리고,
지인 주유비 1천 6백여만원을 회사돈으로 결제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