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 민주당*한국당 공천 후유증 내홍 심각

{앵커:6.13 지방선거를 위한 대진표가 경남에도 완성되고 있습니다만, 공천에 따른 후유증도 만만치 않습니다.

일부 공천 탈락자들이 당원들과 집단탈당 혹은 무소속연대 등의 가능성까지 내비치는 등 내홍이 깊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민주당 창원시장 경선구도에서 이기우 예비후보가 컷오프돼 2파전이 됐습니다.

이기우 예비후보 측은 경선참여조차 배제된데 불만을 갖고 무소속 출마를 검토하고 있고,

경선흥행에 찬물을 끼얹었다며 허성무 후보 측도 불편함을 드러냈습니다.

양산시장 경선과정을 둘러싼 갈등도 사그러들지않고 있습니다.

컷오프된 예비후보 일부가 집단탈당을 경고하고 나선 겁니다.

“도지사 공천과정에서 별 잡음이 없었던 민주당은 그나마 상황이 나은 편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상황이 훨씬 심각합니다”

도지사 공천에서 탈락한 김영선*안홍준 전 의원은 법원에 공천효력가처분 신청을 내놓은 상태입니다.

{김영선/한국당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권력자들이 자기 입맛에 맞는 사람을 내어놓고 절차를 이에 꿰어맞췄어요. 국민과 도민의 선택권이 박탈됐기 때문에”}

한국당 창원시장 공천과정에선
안상수 시장이 탈락하자,
지지자들이 공천을 받은 조진래 후보사퇴를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채용비리 관련 수사를 받고있는만큼 스스로 사퇴하지 않으면 집단탈당하겠다는 겁니다.

{남성부/자유한국당 창원 책임당원 비대위 공동위원장”지금이라도 경남보수의 집결을 위해 홍준표 대표의 측근이며
시민과 당원의 지지를 받지못하는 조진래 후보는 사퇴해야하고, 채용비리와 관련한 경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길 바랍니다”}

김영선*안홍준 전 의원측과 안상수 시장을 중심으로 공천탈락자들의 무소속 연대가 꾸려질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보수분열이라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과연 성사가 될지, 성사될 경우 파괴력이 어느 정도일지도 관심이 쏠립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