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오수가 줄줄새는 해운대 앞바다

조회수677의견0

(앵커)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마린시티 앞바다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오수가 바다로 흘러들고 있습니다.

이때문에 방파제에는 쥐떼마저 들끓고 있지만 구청은 별일아니라는 반응입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인근인 마린시티 앞 방파제 우수관으로 희뿌연 오수가 흘러나오는 모습입니다.

강한 악취를 동반하고 있고 화장지 등이 섞여나오는 경우가 많아 생활오수로 추정됩니다.

주말이나 비오는 날에 주로 흘러나온다는 것이 주민들의 주장입니다.

(낚시꾼"색깔 차이가 많이 나죠. 보통 물보다 더 시커멓고 저 쪽에서는 누런 물이 내려오기도 하고 그렇죠")

물에 흘러든 오염물 때문인지 마린시티 해안가는 쥐떼로 들끓습니다.

(박길상/마린시티 입주민)

해운대 춘천천 하류 쪽으로 오수가 나오고 있는 것도 확인됐습니다.

해운대구청은 아파트 집수정에서 모여있던 바닷물이 방류되면서 생기는 현상이라고 주장합니다.

희뿌연 색깔을 띄는 것은 온도차 때문이며, 자체 조사 결과 생화학적 산소요구량 등이 기준치를 밑돌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영애/해운대구청 물관리팀장)

하지만 오수가 악취와 다량의 이물질을 동반하고 있다는 점에서 구청의 해명은 잘 납득이 가지 않습니다.

주민들은 정작 오수가 나올 때에는 공무원들이 단 한번도 실태파악에 나온 적이 없었다면서 정확한 오염원 조사와 준설공사를 강하게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오수유입현상이 부산 관광 1번지 해운대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지나않을지 우려됩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