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외대부지,시가 직접 개발한다

{앵커:
부산시가 우암동 부산외대 옛 부지를 직접 개발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사업비 2천8백여억원이 드는 대규모 사업인데 이 일대를 청년임대주택과 창업센터 등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우암동 옛 부산외대 캠퍼스입니다.

13만여 제곱미터 넓이의 이 땅은
지난 2014년 부산외대가 남산동으로 이전하면서 빈 부지로 남아 있습니다.

부산외대가 이전한 이후 지역 상권이 쇠퇴하는등 이 부지에 대한 개발
요구가 계속돼 왔습니다.

부산시가 이 곳을 전액 시비로 사들여 개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년임대주택과 커뮤니티시설,해양 R&D,창업시설등 복합공간으로 개발한다는 방침입니다.

사업비와 부지 매입비 등
모두 2천8백여억원이 드는 사업입니다.

{서병수 부산시장/”장기간 방치돼 있는 우암동 캠퍼스 부지의 적극적 활용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인식하에 이러한 계획을 마련하게 됐습니다.”}

특히 외대부지와 우암부두, 콘테이너장치장을 연계한 도시재생뉴딜사업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부산시는 단계적 개발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빠르면 내년 착공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