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외교부, 영사관 앞 징용노동자상 건립 부적절

시민단체가 일제 강제 징용 노동자상을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세우려는
것과 관련해 외교부가 부적절하다며
우려의 뜻을 전했습니다.

외교부는 영사관 앞 노동자상 설치 뒤
제막이 이뤄지면 외교 문제로 비화될
가능성이 크다며 희생자 추모와 역사
교육 등을 이유로 일본 영사관 대신
남구 일제강제동원 역사관에 건립을
권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적폐청산 부산운동본부는
일본이 과거만행을 반성하기는커녕
우리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며 예정대로 다음달 1일 노동자상을 건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