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해운대을 보선 본격 시동

{앵커:
해운대을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본격 선거전에 돌입하고 있습니다.

각 당의 후보군이 모두 확정된 가운데
기선을 제압하려는 힘겨루기도
시작됐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30여명의 국회의원들이
김대식 해운대을 보궐선거 예비후보의 사무실에 모였습니다.

사무실 개소식에 참석해
본격적인 선거전을 지원하기
위해섭니다.

김대식 예비후보는 지역의 발전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대식/한국당 해운대을 보선 예비후보/해운대을 재도약, 해운대을을 진짜 해운대로 만드는 새로운 꿈과 희망을 현실로 이루어 드리겠습니다.}

민주당의 후보로 사실상 공천된
윤준호 민주당 예비후보는
LCT 방지법 제안을 밝혔습니다.

토건 비리의 재발을 막기 위해
자신의 1호 법안으로 삼겠다는
것입니다.

여기다 보궐선거의 명분을 제공한
한국당을 공격했습니다.

{윤준호/민주당 해운대을 보선 예비후보/왜 보궐선거를 하게 됐는가, 그리고 주범이 누구에 대한 심판의 성격의 대안으로써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겠다는 성격을 담아냈습니다.}

이해성 바른미래당 예비후보 역시
지역의 균형 발전을 강조합니다.

이 후보는 지역 교통과 주거기반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공약을 잇따라
발표하고 있습니다.

{이해성/바른미래당 해운대을 보선 예비후보/도심 산단으로써 제 가치를 발휘하고, 부산의 먹을거리뿐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첨단산업들이 몰려오는 단지가 될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해운대을 보궐선거에는
민중당 고창권 후보 등도 경합을
벌일 전망입니다.

텃밭을 지켜온 여당 인사와
보수 야당의 거물급 인사 등이
출마하면서 해운대을 보궐선거가
전국적인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