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통행료 횡령, 추가조사해야

(앵커)

어제 부산 광안대로의 통행료를 요금 징수원들이 횡령했다는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이번에 밝혀진 횡령 규모는 전체 횡령액 가운데 적은 부분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면제 차량 전체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찰의 광안대로 통행료 횡령 사건 수사는 2011년 10월부터 다섯 달 동안 다자녀 가구 면제차량 만을 대상으로 이뤄졌습니다.

다자녀 가구 면제 차량은 14종류의 면제 차량 가운데 하나.

기간도 다섯 달에 불과했습니다.

그러나 경찰 수사 결과, 요금 징수원 3명이 다섯달 동안 횡령한 액수는 천 300만원이나 됐습니다.

광안대로 사업단 측은 매일매일 징수한 통행료를 정산하고도 이같은 횡령사실을 전혀 몰랐습니다.

따라서 횡령 규모에 대한 의혹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2011년 4분기 월평균 6만 천 대이던 다자녀가구 면제차량 수는 2012년 같은 기간, 월평균 6만 5천 대로 6%나 급증했습니다.

광안대로 사업단이 횡령 사실을 전혀 모르는 사이 횡령 규모는 더욱 커졌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광안대로의 경우장애인 면제 차량은 다자녀 가구 차량보다 50% 가까이 많습니다.

일부 다른 요금 징수원들이 일반 차량을 다자녀 가구 차량뿐만 아니라 장애인차량이나 다른 종류의 면제 차량으로도 둔갑시켰을 가능성도 충분히 제기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피의자들을 검찰에 기소한 뒤 사건 수사를 마무리지었습니다.

(문영곤/부산기장경찰서 지능팀 "검찰이 수사를 더해서 벌금으로 약식기소가 될 수도 있고, 재판으로 회부될 수 있습니다.")

시민들의 통행료가 줄줄이 새 나간 부산 광안대로.

추후 대책을 세우는 것과 동시에 그동안 어느 정도 규모로 횡령이 일어났는지 밝히기 위한 대규모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