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우조선,STX 좀비기업 파문 부글부글

{앵커:
대우조선같은 좀비기업을 살리느라
현대중공업이 죽는다!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이 이런 내용의
홍보물을 배포해서 파문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데요,

정치권의 갈등으로까지 번졌습니다.

서울에서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이 현대중공업을
살리기 위해 배포한 홍보물입니다.

대우조선이나 STX조선을 국민혈세로
연명하는 좀비기업으로 표현했습니다.

경쟁력 없는 조선사를 지원하기 위해
현대중공업이 공멸한다는 내용입니다.

두 조선사의 노조는 당연히 격분했고
특히 거제시민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노조는 자유한국당에 사과를
요구했지만 아직 정식으로 사과받지 못했다는 입장입니다.

{임성일 대우조선해양 노조 정책기획실장/아직까지 저희들에게 공식적으로 공문이나,
아니면 사과성명이라든지 이런 것들이 전혀 온 것이 없기 때문에…}

지방선거를 앞두고 입장이 곤란해진 것은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입니다.

마침 거제 출신인 김한표 경남도당위원장은 그동안 대우조선을 살리기위해
많은 노력을 했는데도 역풍은
자신이 다 맞을 상황이 됐습니다.

이에따라 김 위원장은 성명을 내고
울산시당의 부적절한 표현에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경남의 조선소 노조들은
아직 공식사과를 받지 못했다며
강력대응을 천명하고 있어 파문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KNN 전성호입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