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 이웃 50대 여성 성폭행 살해 30대 남성 하루만에 자수

빌라 이웃 50대 여성 성폭행 살해 30대 남성 하루만에 자수

같은 빌라에 사는 중년 여성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30대 남성이 범행 하루 만에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살인 등 혐의로 A(39)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1일 오전 7시 40분쯤 부산 연제구 자신이 사는 빌라 엘리베이터 앞에서 만난 입주민 B(54·여) 씨를 집으로 끌고 가 성폭행하고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같은 층에 사는 이웃으로 평소 서로 얼굴은 알고 지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B 씨가 숨지자 시신을 자신의 집 냉장고 뒤에 숨긴 뒤 휴대전화를 끄고 현관문을 잠근 채 도주했습니다.

경찰은 B 씨 가족의 실종 신고를 접수하고 해당 빌라의 각 세대를 전수조사한 끝에 지난 2일 오전에 B 씨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A 씨는 본인 가족들의 권유를 받고 범행 다음 날인 지난 2일 오후 10시 15분 경찰서로 찾아와 자수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A 씨는 성범죄로 전자발찌를 착용했다가 2017년 1월에 전자발찌 부착명령이 해제됐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전자발찌 해제 이후 우범자 관리대상은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혼자 술을 마시다 부족해 술을 더 사려고 나가다가 엘리베이터 앞에 있던 여성을 보고 욕정을 일으켜서 그랬다”는 진술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B 씨의 시신을 부검하는 한편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