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수요 없는 드론 산업, 한계 부딪혀

{앵커:
부산시가 드론 산업 육성에 나서면서
전문 인력 양성이나 기업들의 시장
진출이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시장 수요가 없다보니
드론 산업 성장이 한계가 부딪히고
있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육생이 조종하는 드론이 하늘을
비행합니다.

자격증 시험을 앞둔 교육생은
어느때보다 진지한 표정입니다.

{교관/”갑자기 속도 빨라지면 안됩니다.”}

드론 조종자 자격증 취득 현황
자격증 취득자 수 5,322명
(2018년 3월 기준)

이 대학에서만 올해 160명의 교육생이
드론 조종사 자격증을 땄습니다.

전국적으로는 자격증 취득자가
벌써 5천명을 넘어 섰습니다.

{손진호 드론 조종사 교육과장 참가자/”흥미가 생겨서 자연스럽게 하게 됐는데, 지도 교관이 있다해서 그 쪽으로 준비하게 됐습니다.”}

VR 장비가 이리저리 움직입니다.

장비를 통해 보이는 화면은 드론이
촬영한 해운대입니다.

VR과 드론 촬영 기술을 접목해
시장에 판매하는 겁니다.

이처럼 전문 인력 양성과 기업들의
시장진출이 잇따르고 있지만
한계가 많습니다.

농업분야를 제외하곤, 사실상 시장
수요가 거의 없습니다.

전세계 드론 상업시장의 70% 가량을 독점하고 있는 중국과 가격*기술
경쟁에서도 뒤쳐지고 있습니다.

{오승환/경성대학교 사진학과 교수/”인프라가 상당히 열악한 상황이죠. 그 이유는 사업성이 과연 어디에 있는지에 대해서 확인을 못하고 있는 것이 나나가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게 정리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기업들이 해법을 찾기 힘듭니다.”}

‘부산형드론’산업이 미래 먹거리가 되기 위해서는 시장 수요를 창출하기 위한 고민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