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반값 선물세트" 봇물

(앵커)

다음달 9일이니까, 설이 이제 채 한달도 남지 않았습니다.

유통업계로서는 연중 가장 큰 대목이긴 한데, 매장 분위기는 여전히 꽁꽁 얼어 있습니다.

김상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물가와 불경기,

올해 설은 악재가 겹쳤습니다.

차례상 준비부터 걱정입니다.

최소 6% 많게는 10% 이상 비용이 더 들 전망입니다.

선뜻 지갑을 열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영애/부산 좌천동/체감지수도 그렇고 돈을 사용해봐도 그렇고….물가가 많이 올랐다. (똑같이 사도) 2배에서 2.5배는 더 나가는 것 같다.")

얼어붙은 소비 심리, 유통가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선물세트 가격대부터 변화가 시작됐습니다.

저가 실속형 제품의 비중을 50% 이상 크게 늘렸습니다.

(문진양/00백화점 선물세트 판매 담당/"정육 청과를 위조로 10만원대 저가 선물세트의 구색을 강화하고, 물량도 확보하고 있다.")

사전 예약 판매 기간도 예년보다 일주일 정도 앞당겼습니다.

예약 상품의 할인폭도 높였습니다.

(이경환/00대형마트 직원/"소비 트렌드를 유통업체에서 주도하고, 소비자들에게 좀 더 싼 가격으로 (선물세트를 제공하기 위해))

하지만 여전히 매출은 제자리걸음입니다.

대표적 설 특수상품인 상품권 판매부터 살아나지 않고 있습니다.

(박세용/00백화점 상품권 판매 담당/(예년에는)50만원권 30만원권 상품권이 많이 나갔는데, 올해는 경기가 침체되다 보니까, 고객들이 10만원권 5만원권을 많이 찾는다.")

명절 분위기를 뛰우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유통업계,하지만 얼어붙은 소비심리는 좀처럼 살아나지 않고 있습니다.

KNN 김상철입니다.

김상철  
  • 김상철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