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주남저수지 연군락제거작업 시작

{앵커:
우리나라 대표적인 철새도래지인 주남저수지에 번식하기 시작한 연이 수면을 온통 덮자 새들의 먹이 활동을 못하는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창원시가 수초제거선까지 동원해
연제거 작업에 나섰는데,
쉽지 않은 작업이라고 합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창원 주남저수지에
수초제거선이 지나가자 잘려나간
연잎들이 무더기로 수표면을 떠다닙니다.

이맘때 저수지 바닥에서 자라기 시작하는 연을 미리 제거하기위한 작업입니다.

“방금 잘려진 연줄기인데요, 수초제거선 앞에는 칼날이 달려있어 수심 1미터 아래 연줄기를 효과적으로 잘라낼 수 있습니다.”

지난 8년 동안 수표면을 뒤덮은 연잎 면적은 50배 가량 증가했습니다.

이때문에 철새의 먹이터와 잠자리까지 위태로워지자 시가 대책마련에
나선겁니다.

{김동주/창원시청 환경정책과”1년만 제거작업을 했을 경우 연뿌리가 죽지 않기 때문에 우리 시에서는 9억 원을 투입해 3년 동안 작업할 계획입니다.”}

그런데 서식하는 다른 식물의 분포도확인등 기본적인 생태 모니터링없이 작업이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환경단체는 환경전문가와 함께 철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연군락지에 수초제거선이 투입된 일이 국내 처음인데다 다른 종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칠수 있기 때문입니다.

{임희자/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다른 수초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철저하게 사전에 대비하고 작업하지 않으면 오히려 주남저수지 생태계를 위협하는 작업이 될 수도 있습니다.”}

겨울뿐 아니라 여름철새들과 물고기들에게는 번식지이기도 한 주남저수지.

연군락 제거 작업과 병행해 생태계 건강성 유지를 위한 노력이 같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