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추모 분향소 파손한 40대 처벌돼

창원지법은 제주 4.3사건 70주년
추모 분향소를 부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9살 A 씨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달 4일 새벽
창원시 정우상가 앞에 설치된
추모 시민분향소에서
제주 4.3사건은 북한군이 침투해
우리군에 진압된 사건이라고 주장하며
천막을 찢고 집기류를 파손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바 있습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