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드론으로 낙동강 지킨다

{앵커:
부산 경남 주민들의 젖줄인
낙동강은 언제나 각종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죠,

이제는 드론을 활용해 낙동강변과
물위,물속의 쓰레기를 근본적으로
제거할 방침입니다.

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낙동강위를 드론이 날며 오염상태를
샅샅히 살핍니다.

쓰레기가 확인되면 곧바로
물위는 보트가,물가에는 청소인력이,
물속은 잠수부가 투입됩니다.

낙동강 오염상태를 수시로 점검하기
위해 드론 환경감시단이
탄생했습니다.

수질오염을 주범인 쓰레기가
낙동강으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는
것 못지않게 장마철 대량으로
흘러드는 쓰레기를 청소하는 작업이
수시로 이뤄져야 합니다.

오폐수 역시 유입을 철저히
막는것은 물론 다양한 방제장비를
활용해야 합니다.

청소작업 결과 폐비닐이나 폐어망은
물론 오폐수 찌꺼기가 대량
수거됐습니다.

{인터뷰:}
{김은경/환경부장관/특히 우리 낙동강이 천3백만 주민들 마음속에 있는 아주 예쁘고 자랑스런 모습으로 빨리 회복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환경부는 장마철을 앞두고
낙동강을 비롯해 전국에서
쓰레기 정화활동을 펼쳤습니다.

이번에는 정부뿐 아니라 환경단체 등
민관이 모두 나섰습니다.

이같은 행사를 통해 낙동강 지키기를 생활화하자는 의밉니다.

환경부장관이 다른곳보다 특히
낙동강을 찾은것은 부산경남
주민들의 식수인 낙동강 수질이
갖는 의미가 얼마나 무거운지를
잘알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knn 송원잽니다.

송원재  
  • 송원재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