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초여름 더위속 오존 비상

{앵커:
고온에 강한 햇살,
더위가 찾아오면서 이번엔 오존이
골칫거리로 떠올랐습니다.

호흡기와 눈을 자극해 염증을
유발 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낮 동안 내려쬐는
강한 햇볕에 초여름 날씨를
방불케하고 있습니다.

강한 자외선도 문제지만
오존이 더 큰 위협입니다.

기온이 올라가면
자동차 배기가스가 강한 자외선에
분해돼 오존이 발생합니다.

{장은화/부산보건환경연구원 박사/”강한 태양광선 아래 자동차나 공장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 및 휘발성 유기화합 물질과 같은 대기오염 물질이 광학연쇄반응을 통해 오존이 생성됩니다.”}

오존농도는 5월부터 9월사이
짙어지는데 올 여름 폭염이
예상되면서 오존주의보 발령도
잦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세먼지와 달리 오존은
기체이기 때문에 마스크나
옷으로 가린다고 막을 수 없고
호흡기와 눈을 자극해 염증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한성호/동아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오랫동안 인체에 노출됐을 때는 눈에 자극이나 호흡기 자극으로 심하지 않을때는 기침이나 따가움 정도를 느끼지만 심하면 호흡곤란, 실신까지 이를 수 있는 아주 무서운 물질입니다.”}

때문에 전문가들은 오존 농도가
짙어지는 오후 2시부터 5시 사이
야외활동을 자제할 것을 권합니다.

“또 실외에서 무리한 운동은
피하고 외출시에는 차도에서
가급적 거리를 두고 걷는 것이
좋다고 조언합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1

  • 천** 4 년 전

    부산아동인형극단 인형극단줄리 입니다 교육인형극을하고있습니다 정서발달의많은 도움을드립니다 많은이용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