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늦게까지 단수, 항의 잇따라

지난 16일 오후 발생한 부산 학장동 대형상수도관 파열사고의 여파로 사고 24시간이 지난 어젯밤 늦게까지 일부지역에서는 수돗물이 공급되지 않아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부산시상수도 사업본부 관계자들은 당초 어제(17) 낮 12시쯤 공사가 완료돼 저녁 6시를 전후해 각 가정에 수돗물이 공급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부산 부전동과 개금동 전포동 문현동 일대에서는 밤 8시가 넘도록 수돗물이 여전히 공급되지 않아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으며 상수도 사업본부 등지에는 항의전화도 잇따랐습니다.

이오상 기자
  • 이오상 기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