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소류지 작업 잠수부 배수구 다리 끼어 숨져

오늘(6일) 오전 11시쯤
경남 창원시 내서읍 안성저수지에서 62살 문모씨가 수중 작업을 하다
배수구 사이로 다리가 끼어
숨졌습니다.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수심 10미터 안팎인 소류지 안에서 수중작업을 하던 문씨는 수압으로 인해 배수구에 한쪽 다리가 빨려들어갔고, 구조대원들이 6시간 동안 구조작업을 펼쳤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