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끊이지 않는 몰카 범죄, ‘뿌리 뽑자’

{앵커:
화장실이나 공공장소에서 몰래카메라로 여성을 촬영하고 이를 유포하는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여성의 불안과 분노도 커지고 있는데요.

관계당국이 몰카 범죄 근절에
나섰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자 화장실에 찍힌
몰래카메라 영상입니다.

화장실을 이용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습니다.

여장을 하고 화장실에 들어가
몰래 촬영하고 도망가기도 합니다.

불법촬영 영상은 인터넷에서 유포되며
2차 피해까지 낳고 있습니다.

{박동희/동의과학대 2학년/위에 환풍구 같은데 조그마한 것 뭔가 보이면 불안하고… 조금 공중화장실 이용을 자제하는 편입니다.}

몰래카메라는 크기가 작아지고
모양도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벽면 구멍과 틈은 물론 환풍기나
천장 위까지 찾기 힘든 설치 장소가
많습니다.

{이주연/부산진경찰서 여성청소년계/볼펜에 있는 초소형 카메라 그리고 시계에 부착된 카메라 등 일상 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물건에 카메라를 부착해서…}

관계당국이 불법촬영 범죄를 뿌리
뽑겠다고 나섰습니다.

범죄우려가 높은 공중화장실 등을
상시점검하고
부산시 등 지자체도 불법촬영 범죄를
막기 위한 현장 점검에 나섰습니다.

{이윤희/부산시 여성가족과 여성권익증진팀장/해수욕장이라든지 공중화장실과 대학 내 캠퍼스 화장실 이런 곳들에 대한 점검 활동을 지속적으로 하겠습니다.}

경찰과 검찰은 불법촬영 범죄에
보다 신속히 대처하기로 했으며
특히 영상 유포자에 대한
수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