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자동차 부품 공장 화재 1500만 피해

어제 낮 1시 반쯤 창원시 진해구 남양동의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불로 공장 15제곱미터와 기계 등이 타 소방서 추산 천 5백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은 용접 작업을 할 때 불꽃이 튀었다는 직원의 말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