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팔 끼임 사고 50대 사망, 과실 논란

지난 17일, 창원 합성동에서 버스를 타려다 출입문에 팔이 끼여 중상을 입었던 50대가 병원 치료를 받다 숨지면서 의료 과실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사고 발생 직후 창원의 A 병원으로 후송 됐던 58살 박모 씨는 수술을 위해 인근 B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혈액부족으로 수술을 받지 못하고 다시 A병원으로 후송되면서 상태가 급격히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결국 A병원에서 수술을 했지만 과다출혈로 숨지면서 유족 측과 2개 병원 사이에 책임공방이 벌어져 경찰이 과실 여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