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잇따른 붉은 불개미 발견,검역 절차 강화

최근 부산항과 평택항에서
붉은 불개미가 잇따라 발견되면서
정부가 컨테이너 검역 절차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농축산식품부는
개미류가 섞여 들어올 가능성이 큰
코코넛껍질 등 32개 품목에 대해
수입 컨테이너 전체를 검사하고,
고위험 지역에서 반입되는
컨테이너와 주변을 집중 점검할
방침입니다.

또, 항만 바닥 틈새를 메꾸고
잡초를 제거하는 등
개미 서식 환경을 없앨 계획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