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폭염주의보’ 무더운 하루…장마 전망은?

{앵커:
오늘 하루 정말 더우셨죠?

경남 함양은 올들어 최고 기온인
36.7도를 기록했는데요,

오늘 밤부터는 폭염주의보가 해제되고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고
합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푹푹찌는 한 낮 더위에
행인들은 모두 지친 표정입니다.

양산에 부채,
미니 선풍기까지 동원했지만
더위는 쉽게 가시지 않습니다.

{정재은 정균송 학생/”오늘 집이 너무 더워서 밖에 나와서 돌아 다니려고 했는데 선풍기 없이는 못 돌아 다닐것 같아요.”}

부산경남 대부분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오늘,
부산 금정구는 34.5도까지
올라갔습니다.

경남은 함양이 올 들어 가장 높은 36.7도를 기록했고 창녕 35.7도,
합천도 35.3도의 폭염이 이어졌습니다.

더위에 지친 시민들은
시원한 곳을 찾아 땀을 식혔습니다.

{:박경순 부산 명륜동/”오늘 날씨 더워서 나왔더니 물도 차갑고 지압도 되고 시원하고 너무너무 좋아요.”}

평일 해수욕장도 바다에 뛰어드는
해수욕객들로 한여름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허주희 천안시 쌍용동/”방학이라서 천안에서 부산까지 왔는데 날씨가 더워서 물놀이 하기에 딱 좋은 것 같아요.”}

지난주 후반부터 계속된 폭염은
하지만 비소식과 함께 주춤해 지겠습니다.

오늘 저녁 8시를 기해 폭염주의보가 해제되고 내일 새벽부터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겠습니다.

부산경남에 80~150mm, 지리산 부근에는 200mm이상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유재은 부산지방기상청 예보과/”장마전선상에서 발달하는 비구름대의 폭이 좁아 일부 지역에 집중호우가 오는 등 강수량의 지역차가 크겠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번 장마는 다음주 월요일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