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시민단체, ‘채무제로 표지석’ 땅에 묻어

경남도의 채무제로 기념 나무가
뽑힌 뒤 남아있던 채무제로 표지석도
결국 땅에 묻혔습니다.

‘적폐청산과 민주사회 건설 경남운동본부’는 오늘(28) 오후,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설치한 채무제로 표지석을 땅에 묻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남도청 직원들과 부분적인 몸싸움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