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마산 창동통합상가, 문화관광형 특성화시장 확정

경남 마산의 창동예술촌이나
부림창작공예촌과 인접한
창동통합상가가 문화관광형 특성화
시장으로 거듭날 전망입니다.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은
마산 창동통합상가가 중소기업벤처기업부의 문화관광형 특성화 시장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창동통합상가는
향후 2년동안 총 사업비 8억6천만원을 지원받게되며 상가 전체를 와이파이 존으로 만드는 등 복합 문화생활
공간으로 변화를 모색하게 됩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