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관세폭탄에 절박한 동남권경제, 정치권 공동대응 추진

{앵커: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자동차에
25%의 관세폭탄을 예고해
지역 경제에 드리운 먹구름이 짙어지고 있습니다.

오늘(10)
산업부 장관이 지역을 방문하고,
부산과 울산등 자동차 산업이 있는
도시의 정치권이 공동대응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에 있는 르노삼성자동차는
생산량의 절반을 미국에 수출합니다.

울산의 현대차도 대미 수출량이
30% 이상입니다.

르노삼성차와 현대차의 협력업체들이
대부분 부산울산경남 지역에 몰려
있습니다.

관세폭탄이 현실화될 경우,
생산감소액이 40조원,고용축소는
14만명에 달할 정도의 직격탄이
우려됩니다.

지난주 김도읍 의원이 정부의
적극 대응을 주문하며 국회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안보와 통상 분리정책으로 대책마련에
소극적이라고 비난받던 정부도
오늘(10) 백운규 산업부 장관이
동남권을 방문하면서 움직이기 시작할 전망입니다.

백 장관은 오늘과 내일 이틀동안
부산의 르노삼성과 울산 현대차,
그리고 부품업체들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을 예정입니다.

정치권의 행보도 더 빨라졌습니다.

르노삼성이 있는 부산 강서구의
김도읍 의원은 기아차가 있는 광주와
GM이 있는 인천, 군산의 국회의원들과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전화:}
{김도읍 국회의원(부산 북강서을)/자동차 업계가 많은 소속 위원들과 함께 공동으로 정부의 통상 외교력을 총 동원해서라도 대한민국 자동차 업계는 살려야 한다는 촉구를 하기 위한…}

해운과 조선에 이어 자동차까지
무너지면 동남권 경제는 기댈 곳이
없습니다.

대책 마련에 국가적 역량을 다 해달라는 지역의 호소가 더욱 절박해지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KNN 전성호입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