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오늘의책 ‘퐅랜, 무엇을 하든 어디로 가든 우린’

{앵커: 우리가 꼭 가봐야 할 여행지에포틀랜드를 더하게 만드는 책입니다.

이우일의 ‘퐅랜, 무엇을 하든 어디로 가든 우린’ 오늘의 책에서 만나보시죠. }

2015년 어느 날, 만화가인 저자는
서울살이를 잠시 멈추고 미국의 작은 도시 포틀랜드로 날아갑니다.

그리고 모든 여행자의 로망인 낯선
그 곳에 눌러앉아 살아보기로 하는데요.

찬란한 자연경관과 개성 강한 사람들,
신선한 맥주와 자전거 천국.

미 북서부의 작은 도시는 그렇게
가족의 일상이 됐습니다.

저자는 “포틀랜드는 모든 게 엄청
느려서 곤란할 정도였지만, 각자
자신의 인생을 음미하는 느낌이 좋았다”고 회상하는데요.

통찰력이 돋보이는 작가 특유의
문장.

유머 넘치는 그림으로 포착한 도시
구석구석의 이야기와 소중한 순간들을 고스란히 담아냈습니다.

오늘의 책이었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