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택시업계, 30일 부산역 집회

택시를 대중교통 수단으로 인정하는 '택시법' 개정안을 정부가 거부한 것에 반발해 영남권 택시업계가 오는 30일 부산역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이날 집회에는 부산법인택시 기사와 영남권 택시기사 2만 9천명이 집결할 예정이며 택시를 몰고 집회에 참가할 것으로 보여 부산역 일대에 교통대란이 우려됩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