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밀양 초등생 납치범 계획범죄 가능성 커

{앵커:밀양에서 초등학생을 납치한
20대 남성이 성범죄를 저지를
목적으로 범행에 나선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경찰은 우발적 범행이 아닌 계획범죄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9일 경남 밀양에서
학교를 마치고 귀가중인 10살 A양을 납치한 혐의를 받는 28살 이모 씨는 경찰조사에서 범행을 인정했습니다.

이 씨는 성범죄를 저지를 목적으로 A양을 납치하고 18시간동안 전국을 떠돌았습니다.

이 씨는 납치과정에서 A양이 반항하자 빰을 때리는 등 폭행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씨는 우연히 여자아이를 발견하고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계획범죄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납치 당일 오전부터 A양의 마을에서 이 씨의 트럭이 목격됐고, 트럭 안에서는 A양을 묶는데 사용한 범행도구도 발견됐습니다.

A양은 이 씨의 얼굴을 본 적이 있다고 진술했지만 언제 어디서 이 씨를 봤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평소 이 씨는 일정한 주거없이 트럭에서 생활하며 전국을 떠돌아 다녔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싱크:}
{신진기/밀양경찰서 수사과장/”여기저기 다니다 보니까 그 마을에 들어가게 된 것이고 그냥 자기 마음대로 다니는 스타일입니다.”}

경찰은 이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