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패자부활’…실패기업 성공률 2배

{앵커:
패자부활이란 말처럼, 한번 실패한 뒤 다시 창업한 기업의 성공률이
일반 기업보다 두 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패경험을 공유하고 새롭게 도전하는 재창업 생태계도 조성되고 있습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철골구조물 전문업체인 이 회사는
한때 매출 7백억원을 돌파했습니다.

수출공로로 정부 훈장까지 받았지만,폐업위기에 몰린 건 한순간이었습니다.

자연재해와 유동성 위기가 겹치면서
2년전,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퇴직금까지 반납한 직원들의 희생과 오랜 신뢰 덕분에 1년여만에 법정관리를 졸업했고,지금은 오히려 계열사를 늘리며 재기에 성공했습니다.

{서정표/두성중공업 대표/”사람이 재산입니다.돈은 날아갔지만 사람이 남았습니다.그걸 다시 한번 느꼈고 그 사람들로 하여금 다시 뛰게 만들었습니다.”}

식당과 무역업 등 손대는 사업마다 실패를 거듭하던 윤강호씨,

집에 가압류 딱지가 붙는 시련을 겪었지만 화려하게 부활했습니다.

작은 기업일수록 멀티플레이어가 돼야한다는 신념과 각종 자격증을 따는
노력으로 재기에 성공했습니다.

{윤강호/알엑스로프 대표/”모르는 부분은 계속 배운다는 그 생각 한가지로 계속 배워오고 있습니다.”}

“이처럼 한번 실패한 뒤 재도전해 창업한 기업의 생존율은,일반 기업에 비해 두 배가량 높았습니다.”

“이에따라 부산시와 중기청은 재도전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넓히고 재창업 생태계 조성에도 나서고 있습니다.”

재도전 성공 스토리나 실패경험을
담은 수기를 공모해 시상하고
패자부활 축제를 매년 열기로
했습니다.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