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 “지엠 비정규직 문제 적극 중재”

허성무 창원시장이 한국지엠 하도급노동자 해고사태와 관련해,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허 시장은 지엠 비정규직 지회를 비롯한 ‘함께살자 경남대책위’와의 간담회를 통해 노동자들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고용안정과 근로조건 개선을 위해 창원시가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