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폭염속 해수욕장 100만 인파

{앵커:
오늘 하루 부산경남 전역이
찜통 더위에 몸살을 앓았습니다.

방학시즌과 맞물린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해수욕장은
백만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상오토바이와 레저보트가
물살을 가릅니다.

파도에 몸을 맡긴 피서객들이
여름 바다에서 더위를 식힙니다.

방학을 맞은 아이들은 신이 났습니다.

{김민서/신재초등학교 4학년/”방학이 돼서 친구들이랑 바닷가에 놀러 왔는데 바닷물이 너무 시원해서 좋은것 같아요.”}

{이정미/서울 잠실동/”날씨가 너무 더워서 해운대를 왔는데 바다를 보니까 너무 시원하고, 즐기고 갈려구요.”}

피서객들이 몰리면서 오늘하루
해운대에 25만명, 부산전역의
해수욕장에는 100만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습니다.

“형형색색의 파라솔과
백사장을 메운 피석객들로
본격적인 피서철을 맞은
여름바다를 실감나게
하고 있습니다.”

부산경남 전역에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 부산 금정구가 36.6도, 창녕이 38.3도까지
치솟았습니다.

낮동안 달궈진 열기가 밤에도
가시지 않아 부산은 나흘째
열대야 현상이 이어졌고,
창원과 통영에도 열대야 현상이
처음 나타났습니다.

{황보현/부산기상청 예보과 주무관/”당분간 큰 기압계 변동없이 계속해서
북태평양 고기압 영향을 받으면서 기온이 평년보다 4에서 7도 정도 높은 날씨를 보이고 있으며,
다음주에도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북상중인 10호태풍
‘암필’의 직접적인 영향은 없지만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 될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