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은행, 추가 가산금리 내일(24)부터 환급

가산금리 산정 잘못으로 25억원의 이자를 더 받아 물의를 빚은 BNK경남은행이 내일(24)부터 만 9천여 계좌로 환급을 시작합니다.

환급금액은 추가 이자와 지연배상금을 포함한 31억 4천만원으로, 피해고객에게 환급 여부와 방법을 안내하고 있다고 은행 측은 밝혔습니다.

경남은행은 사태의 중대성을 인식해 담당 임원을 이달말 예정돼 있는 정기인사에서 직무배제 조치하는 한편, 강화된 내부통제시스템 구축과 내규 정비 등 재발방지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