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약국 점검 일시 누설 보건소공무원 유죄

부산지법 형사3단독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공무원 A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부산 모 보건소 공무원인 A씨는
지난 2016년 부산시가 부산시약사회 임원들이 운영하는 약국 44개소를
대상으로 기획 합동점검을 벌인다는 공문을 보고 부산시약사회장에게
합동점검 일시와 장소를 문자메시지로 알려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