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의식잃은 3살 여아, 경찰*시민 도움으로 무사히 후송

{앵커:
경찰의 신속한 대응 덕분에
생명이 위험했던 3살 여자아이가
무사히 병원에 도착해 위기를 넘겼습니다.

창원의 한 시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3살 여자아이를 경찰이 빠르게 후송했고 시민들도 양보운전으로 길을 텄습니다.

아름다운 소식, 생생한 영상과 함께
이태훈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한 파출소 앞,

39살 이다감 씨가 3살 딸을 안고 파출소 안으로 급히 뛰어 들어옵니다.

인근 시장에서 갑자기 경련을 일으킨 아이가 의식을 잃자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러 온 것입니다.

당시 아이의 체온은 39도가 넘어 치료가 늦어지면 위험해질 수 있는 긴급상황이었습니다.

{인터뷰:}
{이다감/아이 엄마/”애가 숨을 안쉰다는 것 그것 때문에 애를 살려야 되겠다는 생각밖에 없었어요. 뛰어 들어가면서 살려달라고 소리질렀어요.”}

경찰은 서둘러 엄마 이 씨와 아이들을 순찰차에 태워 병원으로 후송합니다.

또 병원에 미리 전화를 걸어 응급환자 후송을 알립니다.

{인터뷰:}
{정연용/창원 반송파출소/”환자를 신속하게 후송하면서 보호자와 어린 자녀 2명이 더 있었기 때문에 최대한 안정을 시키려고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시각은 오후 6시,
퇴근길 차량 정체가 심한 상황,

그순간 기적처럼 차들이 하나 둘 길을 비켜줍니다.

순찰차는 파출소에서 4km 떨어진 병원까지 4분만에 도착했습니다.

경찰의 신속한 대처와 시민들의 양보로 한 아이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이다감/아이 엄마/”정말 감사했어요. 말로 어떻게 못하겠어요. 너무 감사했어요. 열심히 키우겠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