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초유의 경남도지사 관사*집무실 압수수색

{앵커:
김경수 경남도지사 관사와 집무실에 대한 특검의 압수수색이 오늘
아침부터 실시되고 있습니다.

특검의 김지사 소환조사가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앵커:}

오늘(2) 오전 수사팀 17명은
두 팀으로 나눠 김경수 도지사 관사와 집무실에서 컴퓨터 등에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했습니다.

{싱크:}
{김형일/김경수 도지사측 변호사”디지털 증거에 대해서 압수수색을 하는 거니까 거기에 대해서 절차같은 걸 지키자, 서로 협의해서 하자, 이런 이야기를 (특검과) 했습니다.”}

특검은 김지사가 드루킹 일당의 댓글 조작에 김 지사가 공모했다는 혐의와 함께 선거법 위반 혐의도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검은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도
김지사가 의원 시절 사용하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박상융 특검보는 오늘(2)
정례브리핑을 통해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대로 조만간 김지사의 소환
일정을 잡겠다고 밝혔습니다.

{싱크:}
{박상융/특검보”업무 방해의 공범 혐의다. 그리고 김 지사는 피의자 신분이다.”}

앞서 특검은 지난 30일,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지만 기각된 바
있습니다.

지난밤 특검이 영장을 재청구한건데,
이로써 김지사에 대한 특검 소환도
이번주 중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한편 김경수 도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 후원자의 기일에
참석하느라 하루 휴가를 내고
자리를 비운 상태였습니다.

김 도지사는 SNS를 통해 특검을
제일 먼저 요구했던 만큼 앞으로도
당연히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제 한달 남짓된 도청 사무실을 수사하는 것에 대해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