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오늘의 책-유마도

{유마도/ 강남주/ 산지니}

{75세의 늦은 나이에 소설가로 등단해 80세에 첫 장편을 내놓은 늦깎이 소설가가 있습니다. 강남주 前부경대 총장의 ‘유마도’ 오늘의책입니다.}

+++++++++

1763년 10월! 동래 화가 ‘변박’은 조선통신사 사행선의 기선장이 되어 대마도로 파란만장한 여정을 떠납니다.

조선통신사 연구권위자인 저자가 어렵고 딱딱하게 느껴질 수 있는 조선통신사의 역사를 소설로 재구성했는데요.

254년 전 변방 화가의 조선통신사 사행길 10개월을 촘촘하게 추적합니다.

2013년부터 시작한 자료 조사와 집필 과정을 거쳐 4년 만에 완성됐는데요.

조선통신사 유네스코 등재에 맞춰 향토서점인 영광도서에서 한달간 소설부문 판매 1위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조선통신사의 이야기를 소설로 만나보시죠. ‘유마도’ 오늘의 책이었습니다.

박정은 구성작가
  • 박정은 구성작가
  • jep@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