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주말 해수욕장 피서객 431만, 올 여름 최다

8월 첫째주 집중 휴가기간을 맞아
부산 지역 해수욕장에는 피서객들로
붐볐습니다.

해운대 40만, 광안리 38만 등
부산지역 7개 해수욕장에는 191만명의
피서객이 찾았습니다

이번 주말 이틀동안 부산에는 모두 431만명의 피서객이 찾아
올 여름 가장 많은 인파 기록을 남겼습니다.

한편 계곡과 바다에서 물놀이 등 안전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어제(4) 오후 3시쯤 경남 밀양시의 한 하천에서 물놀이를 하던 26살 A씨가 숨졌고, 어제 새벽 4시반쯤
통영시 욕지면 고암에서는 낚시를
하던 38살 B씨가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해상으로 추락해 숨지기도 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