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KNN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퇴행성 무릎관절염

(앵커)
-날이 흐리거나 앉았다 일어설 때 입버릇처럼 "아이고~ 무릎이야"를 연발한다면 무릎에 위험 신호가 온 것입니다.

백세 시대, 무릎 수술만은 피하고 싶다면 관리가 필요하겠죠.

오늘 건강365와 함께 무릎 건강 챙겨보시죠.

(리포트)

나이가 들면서 피하기 힘든 질환, 바로 무릎 관절염입니다.

최근에는 여러가지 원인으로 발병 시기도 빨라졌는데요.

어쩔 수 없는 노화 현상이라고 생각하지 마시고, 더 늦기 전에 미리미리 챙겨보셔야겠습니다.
——————–

(김준석/서부산 센텀병원 정형외과 과장)

무릎관절염은 연골이 퇴행성 변화를 일으키면서 기능을 상실해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평소에 무릎이 아프거나 이유없이 붓고 열이 나는 증상이 지속될 때 의심해야 하는데요.

일상생활에서 괜찮던 계단 오르기라든지 같은 동작을 반복 할 때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특히 무릎을 구부렸다가 펴기 힘들고 소리가 나면 주저하지 말고 병원을 찾는 것이 좋겠습니다.
——————–

무릎 관절염은 중년 이후에 많이 나타나지만, 젊은층도 안심할 수 없습니다.

운동을 과도하게 즐기거나 무릎을 크게 다친 경험이 있을 때.

또 하이힐을 즐겨 신거나 비만인 경우 특히 조심해야합니다.
——————–

인공 관절 대체 무릎관절염은 초기 치료가 되지 않으면 결국 관절 연골이 닳으면서 통증을 심하게 일으키고 무릎이 0자로 변형되어서 인공관절 수술을 해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조기에 발견해서 치료하면 이를 막을 수 있습니다.
——————–

무릎관절염을 진단 받으면 일상적인 움직임도 극도로 제한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하지만 전문의들은 적당한 운동을 하지 않으면 오히려 관절 주변 근력이 약해져서 통증을 악화시킨다고 말합니다.

증상에 맞는 치료와 잘못된 생활습관을 바꾸는 환자의 노력도 필요합니다.
——————–

(김준석/서부산 센텀병원 정형외과 과장)

무릎관절염을 조기에 발견하면 약물이나 물리치료, 근육강화 운동으로 통증을 줄이고 회복을 도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치료를 해도 증상이 낫지 않거나 악화된다면 관절내시경으로 연골을 봉합하는 수술이 필요합니다.

또 관절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손상되지 않은 반대쪽 외측 연골을 사용하게하는 경골 근위부 절골술로 인공관절 수술을 늦출 수 있는데요.

증상 완화를 위해서는 환자의 노력도 중요합니다.

무엇보다 무릎에 가해지는 하중을 줄여야 하는데요.

적정 체중을 유지하면서 계단을 무리하게 오르내리거나 쪼그려 앉기, 양반다리 같은 자세는 삼가야합니다.

또 등산보다는 가벼운 걷기나 자전거 타기, 수영을 꾸준히 하는 것이 효과적 입니다.

젊을 때부터 굽이 높은 하이힐 보다는 쿠션감이 좋은 운동화를 신는 것이 좋습니다.
——————–

무릎 찜질도 제대로 알고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일반적인 만성 통증에는 따뜻한 찜질을, 붓거나 열이 날 때는 차가운 찜질을 30분 정도 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닥터KNN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