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BMW 불법 ‘세차장 안전진단, “구청 허가 없었다”

조회수2.18K의견0

{앵커:
부산의 한 BMW 서비스센터가
리콜차량을 차주 동의없이 임의로 다른 세차장으로 끌고가 점검하는 현장 어제부터 보도하고 있는데요.

취재진 확인 결과 구청의 용도변경
허가도 없이 BMW 측이 불법으로 세차장을 빌려 운영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리콜차량이 몰려 바쁘다는 핑계로
각종 편법까지 동원한 것입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BMW 서비스센터에 있어야할 리콜차량.

한참 떨어진 세차장으로 달려갑니다.

서비스센터에 맡긴 차량들을 고객
몰래 다른 세차장으로 보내는 현장입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사전동의나
차주의 허락은 전혀 없었습니다.

항의가 빗발치자 BMW측은 운영 방식을 바꾸겠다고 사과했습니다.

{BMW 서면 서비스센터 관계자/”저희 직원들에게 재교육 시켰고 저희가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부분을 지적해 주셔서 방식을 바꿨고…”}

그러나 며칠뒤 취재진이 다시 찾아가본 현장.

서비스센터에 맡겨진 리콜차량들을
인근 세차장에 끌고와 버젓이
안전점검을 실시합니다.

방송이 나간 직후에야 이같은
일이 멈췄습니다.

“또 한편 구청 확인결과 모두 불법으로 행정절차까지 모두 무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관련법에 따르면 BMW 서비스센터가 세차장을 쓸 경우 용도변경 허가를 위해 구청에 신고해야하지만 구청의 허가도 없었습니다.

{최성준/부산진구청 교통행정과/”세차장에서는 정비업 허가를 받지 않았지 않습니까. 정해진 사업장 이외에서는 정비업을 못하도록 돼 있습니다. 위반행위를 했을 때는 1차는 사업정지 30일, 2차는 등록 취소에 해당됩니다.”}

결국 허가도 받지않은 세차장을 추가 정비소처럼 활용해 편법 운영한건데 장비를 모두 갖추고 점검이 이뤄진 건지도 의문입니다.

BMW 측은 사과했지만 리콜차량이
몰려 바쁘다는 이유로 행정절차까지 무시하면서 소비자들의 불신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