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진주 출신 여성 항일투사 등 3명 독립운동 인정받아

경남 진주 출신 여성 항일투사 등
3명이 정부로부터 독립운동을
인정 받았습니다.

추경화 진주문화원 향토사연구실장은 지역 출신 여성 항일투사
박덕실, 정금자 선생이 대통령 표창을, 하동 출신 김두현 선생에게는
건국훈장이 추서됐다고 밝혔습니다

김두현 선생은 상해
임시정부에 군자금을 제공하고,
정금자 선생은 진주여고 재학중 일제에 맞서 시위를 하다 체포돼
옥고를 치렀습니다.

최광수  
  • 최광수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