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입개편안 발표, 지역 교육계 비난 거세

교육부의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을 둘러싼 지역 교육계의
비난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수능 확대와 고교학점제 연기로
결과가 내려진데 대해
실망과 우려를 드러냈습니다.

전국 시도교육감들도
대입개편안 발표에 앞서 성명서를
통해 공교육의 정상화와
미래교육에 기준을 둔 입시제도가
마련되어야 한다며
교육전문가와 현장교사가 참여하는
팀으로 입시개선안을 마련하기를
강력히 촉구한 바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