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선글라스 알고 써야

{앵커:
무더위와 함께 따가운 햇빛으로
눈건강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선글라스 수요도 늘고 있는데,
잘못 사용하면 안 쓴만도
못하다고 합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위와 함께 찾아오는 불청객
자외선은 눈의 노화와 눈질환을
부를 수 있습니다.

강한 햇빛이 주범인데
심하게 노출되면 시력저하와
노년층의 경우 황반변성의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서홍융/안과병원 원장/”UV B같은 경우에는 각막이나 결막에 백내장까지 일으킬 수 있고, UV A같은 경우에는 눈 끝의 망막까지도 도달 할 수 있어 황반변성까지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눈 보호를 위한 선글라스
수요가 늘고 있는데,
유행을 쫓는 스타일 보다는
기능성을 우선 따져봐야 합니다.

{인터뷰:}
{고선미/부산 구포동/”가지고 있는 선글라스가 두꺼운 뿔테인데 요즘 인터넷 찾아보니까 동그랗고 메탈, 가벼운 걸로 많이 유행을 하고 있어서,,,”}

검정이나 회색계열은
눈부심 방지효과가 있어 바캉스
레저용으로,
갈색이나 녹색 계통은 시야확보와
색구분이 잘돼 운전용으로
적합합니다.

특히 검증이 안된 렌즈나
렌즈에 흠집이 난 경우 착용하면
오히려 부작용을 불러 올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김덕균/안경원 이사/”선글라스를 끼면 어두운 상태가 됩니다. 어두운 상태가 되면 사람은 동공이 확장되는데, 기스 난 부분으로 자외선이 더 투입이 되니까 눈에 더 많은 자외선이 들어와서 안좋은 역할을 하게 됩니다.”}

전문가들은 자외선 차단 효과와
렌즈의 코팅상태 등 구입시 꼼꼼한
확인이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